中정부의 일국양제 확고부동 입장도 선정돼
中매체 '올해의 뉴스' 미중 무역협상·홍콩 갈등 꼽아

중국 관영 매체들이 올해를 뜨겁게 달군 뉴스로 미·중 무역 협상과 홍콩 갈등 문제를 꼽았다.

31일 관영 신화통신은 '2019년 중국 10대 뉴스'로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 협상 합의에 이르렀다는 내용을 선정했다.

중국이 미국을 의식해 높은 수준의 대외 개방을 촉진하는 외국인 투자법을 선포한 것과 중국 경제가 역풍 속에 선방했다는 것도 포함됐다.

중국 정부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견지하고 외부 세력이 홍콩과 마카오 문제에 개입하는 것을 반대했다는 것도 10대 뉴스에 이름을 올렸다.

신화통신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등 홈그라운드 외교 활성화, 공산주의 교육 강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베이징(北京) 다싱공항 개항, 신중국 창건 70주년 경축 행사, 중국 공산당 4중 전회 등도 10대 뉴스로 소개했다.

中매체 '올해의 뉴스' 미중 무역협상·홍콩 갈등 꼽아

관영 매체 통합체인 중앙라디오TV본부(中央廣播電視總台)는 2019년 10대 국제 뉴스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해외 순방 7회를 언급했다.

중국 경제의 세계 경제 성장 기여율 1위, 미국의 중거리 핵전력 조약 탈퇴로 도전에 부딪힌 국제 군축 체계, 영국의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에 따른 유럽 혼란, 파리 노트르담 성당 화재 등이 10대 국제 뉴스로 들어갔다.

중앙라디오TV본부는 10대 국내 뉴스로는 마카오 반환 20주년과 중국 정부의 확고한 일국양제 추진, 신중국 창건 70주년 경축대회와 열병식, '창어(嫦娥) 4호의 인류 최초 달 뒷면 착륙, 5G 상용화 개시 등을 선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