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 1955년부터 산타 추적 임무 수행
미군 "'北의 성탄선물'과 함께 산타 위치도 추적 중"

미군은 북한이 예고한 '크리스마스 선물'도 추적해야 하지만, 사실 크리스마스에 해야 하는 중요한 일이 더 있다.

세계 어린이들에게 진짜 크리스마스 선물을 배달하는 전설적인 인물의 동선을 추적하는 일이다.

로이터통신은 23일(현지시간) '미군이 산타와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추적 중'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콜로라도 스프링스에 있는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의 올해 성탄절 임무를 소개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NORAD는 이날 성명을 통해 "NORAD는 북미를 위협으로부터 지키는 주요 임무를 수행하는 가운데 산타의 세계여행을 추적해온 전통을 유지하는 것에 긍지를 느낀다"고 밝혔다.

미국과 캐나다 군사령부로 구성된 NORAD는 북미 하늘과 바다를 감시한다.

동시에 지난 60여년간 크리스마스 무렵에는 세계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배달하는 산타클로스의 동선을 실시간 추적해 제공하는 '임무'도 수행해왔다.

이처럼 중요한 임무는 1955년 콜로라도 스프링스 백화점이 신문 광고에 북극 전화번호를 NORAD의 전신인 대륙대공방위사령부 번호로 잘못 게재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이 광고를 보고 한 어린 소녀가 '가짜 북극'에 전화를 걸어 미 공군 해리 슈프 대령과 통화를 했다.

슈프 대령은 소녀에게 산타가 오고 있는 중이라고 확인해줬는데, 이후 계속해서 어린이들에게 전화가 걸려오자 군은 산타 추적이라는 새로운 임무를 주요 업무에 추가했다.

이러한 산타 추적 임무는 3년 후 대륙대공방위사령부가 캐나다 군 사령부와 통합돼 NORAD로 이름을 바꾼 후에도 끊기지 않고 계속됐다.

NORAD의 산타클로스 추적 사이트(www.noradsanta.org)는 200여개국 1천500만 명이 찾는다.

현재는 페이스북과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산타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