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 돈세탁·제재 회피에 쓸 기술정보 전달"…대북 제재 위반 혐의
美 검찰, 평양 방문해 암호화폐 강연한 전문가 기소

북한을 방문해 강연한 암호화폐 전문가가 대북 제재 위반 혐의로 미국에서 기소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욕 남부지검은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미국인 버질 그리피스(36)를 전날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서 체포해 국제비상경제권법(IEEPA)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그리피스는 미국 정부의 승인 없이 지난 4월 중국을 거쳐 북한을 방문해 '평양 블록체인 암호화폐 회의'에 참석했다.

이 행사에는 북한 정부 관계자를 포함해 1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피스는 이 자리에서 북한이 암호화폐를 이용해 글로벌 금융 시스템으로부터 독립하는 방법 등에 대해 강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한 남북한 간 암호화폐 거래를 촉진할 계획을 세웠으며, 다른 미국인들에게 내년 같은 행사에 참여할 것을 권장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제프리 버먼 뉴욕 남부지검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그리피스는 북한에 고급 기술 정보를 전달했고 북한이 이 정보를 돈세탁과 제재 회피에 사용할 수 있음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해부터 대북 제재 조치의 일환으로 미국 시민이 북한에 기술을 이전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리피스는 오는 30일 로스앤젤레스 연방법원에 출석할 예정이다.

검찰은 그리피스가 재판에서 최대 징역 20년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캘리포니아공대에서 컴퓨터과학 박사 학위를 받은 그리피스는 2007년 온라인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아에서 항목 내용을 수정한 익명 사용자들의 신원을 밝혀내는 '위키스캐너'라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미 언론의 조명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