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의 '최후의 보루'로 불리는 홍콩이공대에 홍콩 경찰이 진입해 잔류 시위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28일 오전 8시 경 폭발물 처리반, 정찰팀, 협상팀 등으로 이뤄진 경찰과 소방대, 의료진, 사회복지사, 심리상담사 등 100여 명이 이공대 내로 들어가 시위자를 찾고 있다.

홍콩 시위대는 지난 13일부터 이공대로 집결해 경찰과 격렬하게 충돌했으나, 지난 17일 밤부터 경찰이 이공대를 원천 봉쇄한 후에는 1천100여 명의 시위대가 학교를 탈출하려다가 체포되거나 경찰에 투항했다.

이에 대부분의 시위자는 이미 이공대를 떠났지만 여전히 20명 미만의 시위자가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들은 경찰의 교내 진입을 우려해 이공대 곳곳의 건물 내에 숨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공대 내 한 시위자는 "교내에 남아있는 사람들은 극도의 두려움과 불안감으로 인해 거식증, 언어장애, 대인기피증 등에 시달리고 있다"며 "의료진이 교내에 들어왔다고 하지만, 일부는 의료진으로 위장한 폭력조직원으로 보였다"고 밝혔다.

이공대 측은 홍콩 경찰이 이공대 봉쇄를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나, 이틀에 걸친 수색에도 잔류 시위자를 찾지 못하자 전날 오후 경찰의 교내 진입을 허용했다.

경찰은 수색을 통해 찾은 잔류 시위자를 곧바로 체포하지 않고 의료 진단과 치료를 받게 할 방침이지만, 시위자의 신상정보를 기록하고 추후 기소할 권리를 보유하기로 했다.

또 수색에서 시위대가 제조한 화염병이나 위험한 화학물질 등을 제거하고, 시위 증거도 채집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수색 작업이 끝나면 지난 17일 밤부터 12일째 이어져 온 이공대 봉쇄를 해제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