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 수도 티라나 기준 북서쪽 30㎞ 떨어진 곳에서 발생
알바니아서 규모 6.4 지진 관측은 1926년 이후 처음
대통령 "비참한 상황…피해 최대한 억제해야"
발칸반도의 알바니아에서 26일 새벽(현지시간)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16명이 사망하고 600명 이상이 부상 당했다.

이날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지질조사국(USGS)에 조사 결과, 이번 지진의 진원지는 알바니아 수도 티라나에서 북서쪽으로 30㎞ 떨어진 곳으로 진원의 깊이는 20㎞로 파악됐다. 이 지진 이후에 규모 5를 넘는 여진이 수차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바니아 지진은 사람들이 잠을 자고 있던 새벽 시간에 발생해 피해가 컸다.

알바니아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관측된 것은 1926년 이후 93년 만에 처음이다.

알바니아 인접 국가인 보스니아 사라예보 남동쪽에 위치한 모스타르에서도 규모 5.4의 지진이 관측됐으나 아직까지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알바니아와 가까운 이탈리아 남동부 풀리아·바실리카타주(州) 등에서도 진동이 감지되며 경계령이 내려졌다.

이번 지진으로 현재까지 최소 16명이 사망하고 60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 가운데 1명은 어린이인 것으로 파악됐다.

진앙과 가까운 두러스 해안지역에서 가장 많은 7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지진에 당황한 나머지 발코니에서 뛰어내려 숨진 사람도 있었다.

희생자 대부분은 건물이 붕괴하면서 목숨을 잃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람들이 깊이 잠든 시간에 일어난 일이라 인명 피해가 컸다.

티라나 인근에 사는 한 주민은 "자는데 갑자기 침대가 움직여 잠에서 깼다. 이후 모든 것이 심하게 흔들리고 벽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고 당시의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티라나 지역엔 우리 교민 80여명이 거주한다.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알바니아를 겸임하는 그리스 주재 한국대사관 측이 전했다.

알바니아 당국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 묻히거나 갇혀 있는 것으로 보고 군인 300명과 경찰 1900명을 현장에 파견해 구조·수색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에디 라마 총리는 "알바니아를 덮친 강력한 지진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었으며 불행하게도 많은 생명을 잃었다"면서 "한 사람의 생명이라도 구하고자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리르 메타 알바니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비참한 상황이다. 피해를 최대한 억제하며 이 상황을 극복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앞서 알바니아에서는 지난 9월에도 규모 5.6의 강진이 발생해 주택 500채가 파손된 바 있다.

방정훈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