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재 5.5km까지 분출
2016년 7월 이후 처음
피해는 아직 보고 無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 규슈 최남단에 있는 가고시마현 사쿠라지마 화산에서 3년 만에 가장 큰 폭발이 발생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5시 24분쯤 사쿠라지마 화산 분화구에서 폭발이 발생해 화산재가 5.5km 높이까지 분출됐다.

사쿠라지마 화산은 올해만 100번 이상 폭발하는 등 화산 활동이 매우 활발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7일에도 3km가 넘는 분화가 있었다.

그러나 화산재가 5km 이상 치솟은 것은 지난 2016년 7월 이후로 처음이다. 해당 관측소는 "앞으로도 활발한 분화 활동이 계속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화산 폭발로 인한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현재 사쿠라지마 산에는 입산 규제에 해당하는 분화 경계 '3단계' 수준 경보가 내려져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