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석방됐다.

브라질 남부 쿠리치바 연방법원의 다닐루 페레이라 주니오르 판사는 8일(현지시간) 룰라 전 대통령 석방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쿠리치바 시내에 있는 연방경찰에 수감돼 있던 룰라 전 대통령은 580일 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