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28일(현지시간) EU 27개 회원국이 내년 1월 31일까지 브렉시트의 탄력적 연기 요청을 수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투스크 의장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번 결정은 문서를 통해 공식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