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이 11일(현지시간)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부분 합의, 이른바 '미니딜'에 합의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향해 또다시 기준금리 인하를 압박했다.
트럼프 "미중 1단계 합의 상관없다…연준, 금리 내려야"

미 CNBC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이것(미중 부분합의)이 얼마나 좋을지 상관없이 연준은 기준금리를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미중 부분합의에 상관없이 기준금리를 내리라는 언급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훌륭한 경제를 갖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나머지 전 세계와 보조를 맞추지 않는 연준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들(연준)이 보조를 맞춰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날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워싱턴DC에서 진행한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고, 미국은 15일로 예정됐던 2천5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 인상을 보류하기로 하는 등 '미니딜'에 합의했다.

연준은 지난 7월과 9월에 0.25%포인트씩 기준금리를 인하했으며, 오는 29~30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있다.

현재 미 기준금리는 1.75~2.00%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