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신 기자 300명 참석…장소도 대중적인 키예프 시내 푸드코트
우크라이나 대통령, 14시간 넘게 기자회견…"세계 신기록"(종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조사를 촉발한 '우크라 스캔들'의 당사자이자 인기 코미디언 출신으로 화제가 됐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무려 14시간 넘게 '마라톤 기자회견'을 열었다.

아직 기네스북 등의 공인을 받지는 못했으나, '세계에서 가장 긴 기자회견' 신기록을 세운 것이라고 젤렌스키 대통령 측이 주장했다고 AFP, 타스통신 등이 보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수도 키예프 중심가의 한 푸드코트에서 내외신 기자 약 300명이 자리한 가운데 회견을 시작했다.

회견 장소도 민주적 소통을 강조하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철학에 따라 최근 키예프 시내에 문을 연 푸드코트 '키예프 푸드마켓'이 선택됐다.

기자들은 회견장에서 빵과 수프, 디저트 등을 대접받고 테이블에 놓인 음료와 차를 마시며 질문을 이어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어, 러시아어, 영어 등의 다양한 언어로 주어지는 기자들의 질문에 해당 언어로 답했다.

오전 10시에 시작된 회견은 자정을 넘겨 이튿날 0시 10분에 끝났다고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전했다.

젤렌스키는 지난 7월 트럼프 대통령과 한 전화 통화를 비롯해 러시아와의 관계, 돈바스(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이어지는 분리주의 반군과의 전투 등 각종 국내외 현안들에 대해 쏟아지는 질문에 거리낌 없이 답했다.

기자 10명씩 한 조를 꾸려 30분만 질의응답을 할 수 있게 하는 제한을 뒀지만, 인원이 워낙 많아 오전에 시작한 회견이 밤늦게까지 이어졌다.

시간이 길어질 것을 예상했는지 젤렌스키 대통령은 '성대 강화주사'를 맞고 이번 회견에 임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 14시간 넘게 기자회견…"세계 신기록"(종합)

8시간여가 지나 해가 어둑해졌을 무렵, 대통령 언론담당 비서관이 우크라이나 국가기록원 관계자를 대동해 젤렌스키 대통령이 종전 세계 최장 기자회견보다 45분 더 긴 신기록을 세웠다고 발표했다.

다만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종전 최고 기록 보유자가 누구였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자신이 상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겸손한 사람이라면서도 신기록을 등록해 준 국가기록원 측에 감사를 표했다.

그는 신기록 선언 이후에도 6시간여를 더 이어가 총 14시간이 넘도록 회견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견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지난 5월 취임한 뒤 처음으로 열린 주요 기자회견이었다.

우크라이나 언론에 따르면 현재 세계 최장 기자회견 기록은 벨라루스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이 2017년에 세운 '7시간 20분'이다.

또 지난 2013년 사망한 우고 차베스 전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8시간 6분' 동안 TV 생중계로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한 바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매년 주요 TV 채널 생중계를 통해 각계각층 주민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답하는 '국민과의 대화'도 길기로 유명하지만, 평균 4시간 정도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