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중국의 일국양제(1국가 2체제)에 대한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한 가운데 대만 고교생 5명중 4명꼴로 자신을 대만인으로 여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연합보에 따르면 대만 공공TV(PTS)의 청소년 프로그램 '청춘대변인'이 정치대 선거연구센터에 의뢰해 대만 고교생 2천22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청소년 국민 정체성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대만 청소년들도 일국양제 반대…고교생 80% "나는 대만인"

이번 조사는 투표권 행사가 가능한 20세 이상 청년층을 상대로 한 이전의 조사와 달리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대만의 첫 국민 정체성 조사 결과여서 주목된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들의 78.7%는 자신의 국민 정체성에 대해 '대만인'이라고 답했으며 '대만인과 중국인 양자'라는 학생은 20.1%로 파악됐다.

자신을 '중국인'이라고 답한 학생은 전체 응답자의 0.8%에 그쳤다.

또 대만과 중국 관계의 장래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현 상황 유지, 추후 독립 추진'이 40.3%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현 상황 유지, 추후 독립 혹은 통일 결정'(25.2%), '영구히 현 상황 유지'(14%), '현 상황 유지, 추후 통일 추진'(3.7%), '신속한 통일'(0.9%) 순으로 집계됐다.

향후 10년의 사회 발전 목표에 대해서는 '경제적 번영 유지'가 32.7%로 가장 많았고, 이어 '언론 자유'(14.7%), '정부의 중대 결정 시 의견 표출 기회 제공 확대' (13.3%)의 순이었다.

관중샹(管中祥) 중정대 교수는 이와 관련해 "최근 몇 년간 사회운동에 참여하는 학생들이 대학생 외에 중학생, 초등학생들도 적지 않다"며 이는 대만인들의 민주주의 실천이 어릴 때부터 배양되어 왔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