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설문서 지지율 2.4%p 하락해 53%…주요 정책엔 비판여론 우세
'포스트 아베' 적합 인물 1위는 아베 총리…이시바·고이즈미 제쳐
韓때리기 효과?…日아베 지지율 50%대 고공 행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50%대의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교도통신이 전날부터 이틀간 18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11~12일 조사 때보다 2.4%포인트(p) 하락한 53.0%였다.

지난달 조사 때 개각 효과로 5.1%p 수직 상승한 뒤 조정 국면을 거쳤지만, 소비세율 인상 등 부정적인 정책에도 불구하고 지지율 하락 폭이 크지 않았다.

지지율 하락 폭이 크지 않았던 데에는 계속되고 있는 '한국 때리기'가 유리하게 작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11일 개각 후에도 아베 내각의 각료들은 한국에 대한 강경 발언을 멈추지 않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임시국회 개막에 맞춰 실시한 국회 소신표명 연설에서도 한국을 향해 "국제법에 따라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을 준수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아베 정권이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지만, 정작 주요 정책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이번 설문에서 응답자의 70.9%는 1일 단행된 소비세율 인상(8→10%) 후 일본 경제의 미래에 대해 "불안하다"고 말했다.

아베 정권은 소비세율을 인상하며 일부 소비 행태에 대해 세율을 낮춰주는 경감세율제도를 도입했지만, 이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82.4%가 "복잡하다고 생각한다"고 부정적인 생각을 밝혔다.

아베 총리가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개헌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의견이 우세해 응답자의 48.4%가 아베 정권 하에서의 헌법 개정에 대해 "반대한다"고 말했다.

"찬성한다"는 의견은 37.3%에 그쳤다.

아베 정권은 오는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에 맞춰 대규모 사면을 실시할 예정인데, 이에 대해서도 반대 의견이 60.2%로 찬성 의견(24.8%)을 압도했다.

한편, 차기 총리에 적합한 인물을 묻는 항목에서는 아베 총리가 16.9%로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지난달 조사 때보다 4.9%p 줄어든 것이지만,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5.0%),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14.7%)보다 높았다.

정당별 지지율에서 자민당은 42.1%로 1위였다.

이전 조사 때보다 5.6%p 감소했지만 입헌민주당(8.0%), 국민민주당(1.6%) 등 리버럴(자유주의) 계열 야당을 큰 차이로 따돌렸다.

지지 정당이 없다는 무당파는 31.9%였다.
韓때리기 효과?…日아베 지지율 50%대 고공 행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