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 70주년 맞은 중국

톈안먼서 역대 최대 열병식
80분간 美 겨냥한 '무기쇼'
중국은 중화인민공화국(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은 1일 베이징 톈안먼광장 일대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을 열어 힘을 과시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검은색 인민복을 입고 톈안먼 성루에 올랐다. 1949년 마오쩌둥(毛澤東)이 신중국 성립을 선포한 그 자리다. 시 주석은 운집한 10만 명에게 ‘중국몽’(中國夢: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내세우며 “어떤 세력도 중국 인민과 중화민족의 전진을 막을 수 없다”고 소리 높였다.

중국은 미국까지 도달할 수 있는 최신형 미사일을 처음 공개했다. 중국이 경제적으로나 군사적으로나 미국과 겨룰 수 있는 G2에 올랐다는 것을 선언한 날이었다.


자신감 표출한 시진핑

이날 행사는 오전 10시 70주년을 축하하는 70발의 예포 발사로 시작됐다. 이어진 연설에서 시 주석은 “지난 70년 동안 중국은 한마음으로 분투해 세계가 주목할 성과를 이뤘다”며 “어떤 힘도 위대한 중국의 지위를 흔들 수 없다”고 말했다. 중국은 70년 만에 아시아 최빈국에서 경제 규모 세계 2위 국가로 올라섰다.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70년 전 300억달러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13조6082억달러로 늘었다. 수출입 규모와 외환보유액 등은 세계 1위다.

'중국夢' 내세운 시진핑…美 타격 '둥펑-41' 공개하며 군사력 과시

시 주석은 “전진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중국 공산당의 지도를 따라야 하고 중국 특색 사회주의 노선을 추구해 끊임없이 새 역사의 위업을 이뤄나가야 한다”고 했다. 또 모든 국민이 일치단결해 공산당 창당 100주년(2021년)과 건국 100주년(2049년) 두 개의 100년 목표와 중국몽 실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시 주석은 대만과 홍콩을 겨냥해 평화통일과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방침을 견지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그는 “홍콩과 마카오의 장기적인 번영과 안정을 유지해야 한다”며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의 평화적인 발전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연설 말미에 “위대한 중화인민공화국, 중국 공산당, 중국 인민 만세”라고 외쳤다.


미국 겨냥한 첨단무기 대거 등장

하이라이트는 시 주석의 연설이 끝난 뒤 육·해·공군과 로켓군 등 1만5000명이 참가해 80분간 펼친 열병식이었다. 각종 군용기 160여 대와 군사 장비 580대, 1300여 명의 군악대도 참가했다.

열병식에선 미국을 겨냥한 첨단 무기가 대거 등장했다. 북미 전역이 사거리인 최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둥펑(東風)-41’이 처음 공개됐다. 핵탄두를 10개까지 장착할 수 있는 둥펑-41은 최대 사거리가 1만5000㎞에 달하고 공격 목표 오차 범위도 100m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공군의 첫 스텔스 전투기인 ‘젠(殲)-20’과 ‘젠-10’ ‘젠-11B’ 등 주력 전투기, 미국 블랙호크에 대응하는 기동헬기 ‘즈(直)-20’도 선보였다. 젠-20은 최고 속도 마하 2로 공중을 선회하며 위용을 과시했다. 미국의 대중국 봉쇄 제2 열도 선인 괌까지 정찰할 수 있는 최신형 무인 정찰기 ‘DR-8’도 모습을 드러냈다. 대함 탄도미사일 ‘둥펑-21D’와 초음속 미사일 ‘둥펑-17’, 해상 발사 탄도미사일 ‘쥐랑(巨浪·JL)-2’ 등 전략 핵미사일도 등장했다.

6·25전쟁 당시 중국군 사령관 펑더화이로부터 ‘만세군’ 칭호를 받은 제82집단군(옛 38군)도 참가했다. 38군은 1950년 11월 미 8집단군의 퇴로를 막아 미군 1만1000명을 사살했다고 주장하는 부대다. 외신들은 “이번 열병식은 철저하게 미국을 겨냥했다”며 세계 패권을 놓고 남중국해 등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미국과의 충돌이 더 격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열병식이 끝난 뒤 베이징 도심을 가로지르는 창안제를 따라 시민 10만여 명이 ‘한마음으로 중국몽을 만들자’는 주제로 대규모 퍼레이드를 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