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전현직 관리 인용 보도…당사자는 "사임 고려한 적 없다" 부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 개시의 도화선이 된 '우크라이나 외압' 의혹에 대한 의회 청문회를 앞둔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대행이 백악관을 상대로 자신의 의회 증언을 막지 말라는 경고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美DNI 국장대행, 백악관이 의회 증언 방해하면 사임할 것"

조지프 매과이어 DNI 국장대행은 오는 26일(현지시간) 열릴 하원 정보위 청문회에서 백악관이 자신의 증언을 막으려 한다면 사임하겠다며 엄포를 놓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이 사안에 정통한 전·현직 관리들을 인용해 25일 보도했다.

매과이어 국장대행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불거지기 전 마이클 앳킨스 감찰관의 내부고발 보고를 받고도 이를 의회에 공개하지 않아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이다.

익명의 관계자들은 매과이어 국장대행이 청문회에서 자신이 알고 있는 정보를 숨길 뜻이 전혀 없다면서도, 고발 내용에 대한 대통령의 행정특권 발동 여부를 명확히 결정해 달라고 백악관에 요구했다고 전했다.

행정특권은 고도의 기밀을 필요로 하는 내용일 경우, 이를 공개하지 않을 수 있는 대통령의 특수 권한이다.

관계자들은 매과이어 국장대행이 자신의 행동을 변호하고,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의원들과 만날 기회를 기다려왔다고 덧붙였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조사를 촉발한 내부 고발이 백악관과 정보국 수장 사이의 갈등을 보여주고 있다고 풀이했다.
"美DNI 국장대행, 백악관이 의회 증언 방해하면 사임할 것"

매과이어 국장대행은 WP가 보도한 그의 발언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성명에서 "지난 8월 16일 대행직을 맡게 된 이후로 한 번도 사임을 고려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 고발과 관련한) 모든 과정에서 법을 준수하기 위한 책임을 다했다"며 "이번 사안에 대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도록 행정부와 국회에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도 관계자들의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에서 민주당 소속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의 비리 의혹에 대한 조사를 부당하게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민주당은 공식적으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절차에 돌입했으며, 26일 하원 청문회에 매과이어 DNI 국장대행을 불러 증언을 들을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번 외압 의혹의 실마리가 된 내부고발자의 의회 증언을 추진하는 한편, 통화 녹취록 외에 다른 문서들도 확보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