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서 '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 열려…100만명 참가 예상
시위 주최측, 평화 시위 강조…홍콩경찰 "무력 동원 계획 없어"
시위 평화적으로 끝날 경우, 중국의 무력 개입 명분 사라져
지난 17일 오후(현지시간) 홍콩 카오룽반도 훙홈만 인근 거리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중국의 무력진압 움직임을 규탄하며 행진을 하고 있다. 18일 오후에도 대규모 시위가 열릴 예정이다.(사진=연합뉴스)

지난 17일 오후(현지시간) 홍콩 카오룽반도 훙홈만 인근 거리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중국의 무력진압 움직임을 규탄하며 행진을 하고 있다. 18일 오후에도 대규모 시위가 열릴 예정이다.(사진=연합뉴스)

일요일인 18일 오후 홍콩 도심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린다. 100만명이 넘는 홍콩 시민이 시위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의 무장경찰들이 홍콩 인근에 배치된 것으로 전해져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홍콩 시위대에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시위 사태가 심각해질 경우 중국 본토의 무력을 투입할 수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도 나왔다. 이날 평화 시위 여부에 각별한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홍콩의 대규모 도심 시위를 주도했던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은 18일 오후 2시 빅토리아 공원에서 송환법에 반대하고 경찰의 시위 강경 진압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민간인권전선은 지난 6월 9일 100만명의 홍콩 시민이 참여한 송환법 반대 시위와 같은 달 16일 200만명이 참여한 대규모 시위를 이끈 단체이다.

민간인권전선은 당초 빅토리아 공원에서 센트럴 차터로드까지 행진을 할 계획이었으나, 홍콩 경찰은 폭력 시위가 우려된다며 이를 불허했다. 일부 시위대가 행진을 강행할 경우 충돌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가 평화, 이성, 비폭력을 뜻하는 '화이비(和理非) 집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의 요구에 응해 '유수(流水)식'으로 집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유수식 집회는 빅토리아 공원의 집회에 참여하는 시민이 집회장에 15분만 머무르다 빠져나가 집회가 흐르는 물처럼 무리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는 뜻이다. 이날 빅토리아 공원의 집회장을 빠져나간 홍콩 시민은 코즈웨이베이, 완차이, 애드머럴티, 센트럴 등에서 자유롭게 행진하며 시위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홍콩 경찰은 이날 집회에 3000여명의 경찰과 100여명의 폭동 진압 경찰을 투입할 예정이다. 시위대가 폭력을 사용하지 않는 한 경찰도 무력을 동원하지는 않기로 했다.

이날 집회가 평화적으로 끝난다면 홍콩의 송환법 반대 주말 시위는 4주 만에 처음으로 평화 시위에 성공하게 된다. 지난 주말 시위에서는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인한 부상자가 속출했다. 149명이 체포됐다.

이번 주말 시위가 대체로 평화적으로 끝날 경우 중국이 홍콩 사태에 무력으로 개입할 명분은 사라진다.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갈등이 다소 안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지난 17일 오후(현지시간) 방독면과 안전모를 쓴 시위대가 홍콩 카오룽반도 몽콕경찰서를 지키고 있는 경찰을 향해 돌을 던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7일 오후(현지시간) 방독면과 안전모를 쓴 시위대가 홍콩 카오룽반도 몽콕경찰서를 지키고 있는 경찰을 향해 돌을 던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은 홍콩 시위대는 물론이고 미국 정부에도 날선 목소리를 내고 있다. 중국의 의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이날 미국을 겨냥해 홍콩은 내정 문제라며 간섭하지 말라고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전인대 외사위원회 대변인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일부 미국 의원이 홍콩 시위대를 두둔하는 것에 강력한 불만을 표명했다.

이 대변인은 "최근 홍콩에서 발생한 극단적인 폭력 행위는 중국 헌법과 홍콩 기본법 위반에 해당한다"면서 "홍콩 경찰의 법 집행을 폭력적인 진압으로 왜곡하는데 이는 법치 정신에 반하는 노골적인 이중 잣대로 중국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이다"고 비난했다.

전인대가 홍콩 정부의 통제를 벗어난 혼란으로 비상사태에 이르렀다고 결정할 경우 중국 정부가 무력 진압에 나설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전인대의 담화는 사실상 최후통첩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지난 17일 중국 관영 매체들은 홍콩에서 10분이 도달 가능한 선전에서 공안 무경 수천명이 대규모 연합 연습을 하는 장면을 공개하기도 했다. 장갑차와 각종 시위 진압 장비로 무장한 무장 경찰들이 가상의 홍콩 시위대를 대상으로 순식간에 상황을 정리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홍콩 시위 사태 심각해질 경우 곧바로 중국 본토의 무력을 투입하겠다며 압박 수위를 높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