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르기트 다리에서 꽃잎 뿌리고, 다뉴브강 운항 선박 조기 게양

지난 5월 29일 한국인 관광객들을 태운 채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號)의 헝가리 선장과 승무원의 장례 의식이 엄수됐다.

12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이번 참사로 목숨을 잃은 허블레아니호의 L. 라슬로 선장(58세)과 승무원 P. 야노스(53세)에 대한 장례식이 선원장으로 거행됐다.

헝가리 침몰유람선 선장 등 장례식…한국 희생자 추모의식도(종합)

허블레아니호의 운영사인 파노라마데크 주관으로 사고가 난 지 꼭 44일 만에 열린 이날 장례식에서는 이들과 함께 목숨을 잃은 한국인 관광객들에 대한 추모 의식도 함께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유족과 친지, 동료, 언론 관계자 등을 태운 배 총 10여 척이 다뉴브강의 선착장을 출발해 사고 지점 북쪽인 오부다 섬 인근 다리로 십자가 모양으로 도열해 항해를 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헝가리 침몰유람선 선장 등 장례식…한국 희생자 추모의식도(종합)

선원들의 장례식은 오부다 다리 근처에서 진행됐고, 이어 참사 현장인 머르기트 다리에서 한국인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 행사가 이어졌다.

장례식에서 동료들은 야노시 승무원의 유골함을 강물에 띄운 뒤 백합꽃 등으로 장식된 순백의 화환을 강물에 던져 라슬로 선장과 야노시 승무원의 넋을 위로했다.

라슬로 선장의 유족은 그의 유해를 강에 뿌리는 것 대신에 추후 다른 곳에 안치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 블릭은 전했다.

헝가리 침몰유람선 선장 등 장례식…한국 희생자 추모의식도(종합)

군인이던 야노시 승무원을 기리기 위해 예포가 발사되고, 추모의 경적이 울리자 배 위에 제복을 입고 도열한 동료들은 거수경례를 올리는 것으로 정든 일터에서 최후를 맞이한 동료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헝가리 침몰유람선 선장 등 장례식…한국 희생자 추모의식도(종합)

이어 배는 천천히 남쪽의 머르기트 다리로 이동해 이국 땅에서 목숨을 잃은 한국인 희생자들을 기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머르기트 다리 위에는 비가 부슬부슬 오는 날씨 속에서도 100명이 넘는 부다페스트 시민들이 모여 한국인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 의식에 동참했다.

시민들은 다리의 난간에서 형형색색의 꽃잎을 속절없이 흐르는 다뉴브강에 흩날리며 한국인 관광객들의 명복을 빌었다.

이날 다뉴브강을 오가는 선박들은 검정색 조기를 게양해 다뉴브강에서 일어난 역대 최악의 참사로 기록된 유람선 사고의 희생자들을 함께 추모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헝가리 침몰유람선 선장 등 장례식…한국 희생자 추모의식도(종합)

한국인 관광객 33명과 라슬로 선장, 야노시 승무원을 태운 허블레아니호는 지난 5월 29일 밤 9시 5분께 머리기트 다리 인근에서 스위스 국적의 대형 크루즈선인 바이킹 시긴호(號)에 들이받혀 7초 만에 가라앉았다.

탑승객 가운데 한국인 7명만 사고 직후 구조됐고, 나머지는 모두 숨지거나 실종됐다.

야노시 승무원의 시신은 지난달 6일 허블레아니호 침몰 지점으로부터 약 4km 하류에 있는 서버드 사그 다리 부근에서 수습됐고, 라슬로 선장은 침몰 13일 만인 지난달 11일 인양된 허블레아니호의 조타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한국과 헝가리 당국은 남은 한국인 실종자 1명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가해 선박인 바이킹 시긴호의 우크라이나인 선장 유리 C는 당초 지난 달 1일 구속됐으나, 헝가리 법원은 전자발찌를 차고 부다페스트에 머무는 조건으로 그의 조건부 보석을 허가했다.

한편, 파노라마데크 측은 인양된 허블레아니호가 이번 참사로 큰 손상을 입었을 뿐 아니라, 희생자를 존중하는 의미에서라도 더 이상 이 배를 영업활동에 동원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헝가리 침몰유람선 선장 등 장례식…한국 희생자 추모의식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