늪에서 나온 뱀·홍수에 떠내려온 악어 신고 잇따라…이재민 수만명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 동부지역과 술라웨시섬에 폭우가 내려 수만 명이 피해를 본 가운데 일부 마을에서는 뱀과 악어가 출몰하고 있다.

14일 DPA통신과 자와포스 등에 따르면 최근 내린 폭우로 보르네오섬 동칼리만탄주에서는 홍수가 발생, 1만6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동남술라웨시주와 남술라웨시주에서도 각각 5천명 이상이 홍수와 산사태 피해를 봤다.
인도네시아 홍수로 마을 한복판에 뱀·악어 '득시글'

피해 지역에서 응급 복구 작업이 이뤄지는 가운데 도로와 주택 등 마을 한복판에서 거대한 뱀과 악어가 발견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동칼리만탄주의 사마린다에서는 최소 5차례 이상 비단뱀과 코브라가 마을에 출몰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지금까지 인명피해는 없었다.
인도네시아 홍수로 마을 한복판에 뱀·악어 '득시글'

약 3m 길이 비단뱀을 잡은 주민 하미디는 "늪이 가까운 곳에서 뱀이 발견됐다"며 "뱀의 배가 부풀어 있는 것을 보니 직전에 닭과 같은 동물을 잡아먹은 것 같다"고 말했다.

사마린다 동물구조대의 아크마린다 의장은 "뱀은 주로 늪지대 인근에 출몰하며, 먹이를 찾기 위해 밤에 돌아다닌다"고 말했다.

이어 "마을에서 발견되는 악어는 통상 집에서 기르던 애완용 악어가 홍수에 떠내려온 경우"라고 설명했다.

가령, 사마린다의 한 마을 주민 아반은 강에서 1m 길이 악어를 데려다 우리에 가두고 쥐를 잡아다 먹이며 애완용으로 키웠다.

하지만, 홍수가 나면서 악어가 사라졌다가 마을 중심가에서 발견됐다.

아반은 "악어에게 아무도 물리지 않아 진짜 다행"이라며 "악어에게 먹이를 주고 배부르게 하면 위험하지 않다"고 말했다.

동물구조대는 악어는 덩치가 작아도 공격적일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