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중요한 것은 작년 6월 북미 정상의 공동성명대로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헌신을 포함해 두 정상의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히 이행되는 것"이라고 12일 말했다.

스가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한 것에 대해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 간 의견교환에 대해서는 코멘트를 자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日관방 "한반도 비핵화 이행 중요…북미 프로세스 주시"

스가 장관은 또 "북미 프로세스를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일본 내각관방의 차관급 간부가 평양을 방문, 북일 정상회담을 타진했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가 있었다며 사실관계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보도는 알고 있지만 그러한 사실은 없다"고 부인했다.

(취재 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