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공매도 투기세력 거대한 손실 볼 것"…환율방어 의지 피력
"중국 4대 발명품이 서구 발전시켰듯 우리도 서구서 배울 수 있어"
中금융수장 "위안화 급락은 미국 탓…'기술도둑질' 주장은 모욕"

미·중 무역 갈등 격화 속에 위안화 환율이 시장의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달러당 7위안 선을 위협하는 가운데 중국 금융 당국 수장이 강력한 환율 방어 의지를 피력했다.

25일 환구망(環球網)에 따르면 궈수칭(郭樹淸)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주석(장관급)은 이날 '칭화 우다오커우 글로벌 금융 포럼'에 보낸 개막사에서 "단기적으로 위안화 환율 파동이 나타나는 것은 정상이지만 장기적으로는 위안화 가치가 계속해서 하락하게 절대로 둘 수 없다"며 "위안화를 공매도하는 투기세력은 반드시 거대한 손실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장에서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어서는 '포치'(破七) 경계감이 커진 가운데 최근 인민은행을 비롯한 중국 정부 고위 관계자들은 여러 차례 환율안정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런 가운데 금융 당국 수장인 궈 주석의 언급은 시장에 강력한 환율안정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받아들여 진다.

중국의 은감위는 우리나라의 금융위원회와 유사한 금융 감독 기관이지만, 궈수칭은 은감위 주석직뿐만 아니라 통화·외환 정책을 책임지는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책임자인 당 서기도 겸직하기 때문에 그 권한이 막강하다.

최근 미국이 중국을 겨냥, 환율 상계관세 도입을 추진 중인 가운데 궈 주석은 미국에 노골적인 불만을 터뜨렸다.

최근 위안화 환율이 급등해 위안화 가치가 상대적으로 급락한 것은 중국의 '환율 조작' 때문이 아니라 무역 전쟁을 확대한 미국 때문이라는 것이다.

궈 주석은 "과거 십여년간 위안화 환율이 큰 폭으로 평가절하된 것은 모두 외부 환경의 요인이지 우리가 바랬던 것이 아니다"라며 "이달 역외 시장에서 달러당 위안화 가치는 3% 이상 급락했는데 이는 완전히 미국이 무역 마찰을 심화해 시장 심리에 영향을 줬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궈 주석은 이날 개막사의 상당 부분을 할애해 자국을 전방위적으로 압박 중인 미국에 노골적인 불만을 피력했다.

그는 "미국이 관세를 극한 수준까지 끌어올리고 있지만, 중국 경제에 끼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다.

중국 금융시장 역시 내성이 생겼기 때문에 추가로 충격을 받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또 중국과 무역 협상 과정에서 미국이 주된 의제로 규정한 '기술 강제이전', '기술 도둑질' 문제도 강력하게 부인했다.

궈 주석은 "미국이 자국 기술을 도둑질한다고 중국을 비난하는 것은 현대판 패권주의"라며 "이것은 중국 인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미국이 지식재산권 보호를 명분 삼아 보호무역주의 행동을 펴고 중국을 비난하는 것은 완전히 근거가 없는 행동"이라며 "중국은 이미 지식재산권 규칙의 굳건한 수호자"라고 강조했다.

궈 주석은 과거 중국의 '4대 발명품'인 화약, 나침반, 인쇄술 등이 직간접적으로 서구 자본주의 발전을 도왔다면서 중국이 후발 주자가 된 지금, 서방의 선진 기술을 배우는 것이 비난받을 일이 아니라고도 주장했다.

이날 궈 주석 발언은 중국 정부 차원에서 작정하고 기획한 메시지로 보인다.

그간 인민일보, 환구시보 등 관영 매체들이 나서 대미 불만을 강력하게 표출하고 자국의 입장을 대변했지만, 중국 고위 인사들은 대미 메시지에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었다.

궈 주석은 다른 업무로 이날 행사에 직접 참석하지 못하고 개막사만 대신 보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