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하락에도 S&P500 기업 CEO 총보수 늘어…중간값 147억원
알파벳 페이지·트위터 도시, 단돈 1달러 받아…버핏도 최하위권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에 편입된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은 지난해에도 두둑한 보수를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S&P 500 기업 CEO들의 2018년 총보수를 분석한 결과, 중간값이 1천240만 달러(약 147억원)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WSJ이 지난해 집계한 S&P 500 기업 CEO들의 2017년 총보수 중간값 1천210만 달러보다 소폭 늘어난 것이다.

총보수는 연봉을 포함해 보너스, 주식배당 및 주식으로 인한 수익 등을 모두 포함한 액수다.
작년 美CEO 보수 '두둑'…1위 디스커버리 자슬라브 1500억원

WSJ은 지난해 주가 급락으로 전체 주주들은 대략 5.8%의 손실을 봤지만 S&P 500 기업 CEO 대부분은 총보수가 5%가량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연말 주가가 급락하면서 지난해 연간기준으로 다우존스 30산업평균지수는 5.6%, S&P500 6.2%, 나스닥 3.9%나 하락했었다.

업종별로는 헬스케어와 미디어, 금융사 CEO가 상위 25명 가운데 18명에 이르렀으며 기술기업 CEO들은 상위 25명 가운데 단 3명에 불과했다고 WSJ은 분석했다.

지난해에는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톱5'가 전년과 비교해 완전히 물갈이됐다.

디스커버리 커뮤니케이션의 데이비드 자슬라브 CEO가 1억2천940만 달러로(약 1천539억원) 1위를 차지했다.

자슬라브 CEO는 2017년에는 4천220만 달러로 상위 7위를 기록했었다.

산업가스 생산업체 린데그룹의 스티브 엥겔(6천610만 달러), 디즈니의 로버트 아이거(6천560만 달러), 제프리스 파이낸셜의 리처드 핸들러(4천470만 달러), 의료장비업체인 홀로직의 스티븐 맥밀란(4천200만 달러) 등의 순으로 5위권에 들었다.

2017년 1억320만 달러로 1위였던 반도체 회사 브로드컴의 혹 탄 CEO는 5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총보수가 가장 많이 하락한 CEO 가운데 한명으로 기록됐다.

구글의 공동창업자인 알파벳의 래리 페이지와 잭 도시 트위터 CEO는 단 '1달러'의 보수만 받았다.

페이지는 2017년에도 1달러만 받았으며, 도시 CEO는 같은 해 한 푼의 보수도 받지 않았다.

버크셔 해서웨이를 이끄는 억만장자 워런 버핏도 38만9천 달러를 받아 총보수 순위 뒤에서 4번째를 기록했다.

S&P 500 기업 가운데 여성 CEO는 20명으로 전년의 22명에서 줄었다.

이들 여성 CEO의 총보수 중간값은 1천370만 달러로 집계됐다.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바라 CEO 2천190만 달러, 록히드마틴의 메릴린 휴슨 회장 2천150만 달러 등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