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만의 궈타이밍(郭台銘) 훙하이(鴻海>)정밀공업 회장이 대만 총통직 도전 의지를 밝혔다. 궈 회장은 아이폰을 비롯한 애플의 주요 제품을 조립·생산하는 폭스콘 창립자다.

17일 연합보 등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궈 회장은 이날 중국국민당(국민당) 당사를 방문한 뒤 내년 1월 치러질 대선을 위한 국민당 당내 경선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대만에서 국민당의 유력한 대선 후보는 한궈위(韓國瑜) 가오슝 시장이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는 한 시장은 아직 대선 출마 뜻을 공식적으로 밝힌 적은 없다.

대만에서는 여당인 민진당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과 라이칭더(賴淸德) 전 행정원장, 국민당의 한 시장, 무소속 커원저(柯文哲) 타이베이 시장이 차기 총통 자리를 놓고 4파전 양상을 보여왔는데 대만의 대표적인 기업가인 궈 회장의 가세로 판도가 한층 복잡해질 전망이다.

궈 회장이 세운 훙하이정밀은 세계 최대의 전자제품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기업이다. 중국 본토의 여러 공장에서 저임금 비숙련 노동자를 대량으로 고용해 아이폰 등을 조립·생산하는 폭스콘은 훙하이정밀의 자회사로 애플의 최대 협력사이다.

미중 무역 전쟁의 충격파로 작년 훙하이정밀 주가가 40%가량 급락하면서 최고 부호 자리에서 밀려나기는 했지만 궈 회장은 대만의 대표적인 부자 기업인이라는 점에서 그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처럼 '대만판 트럼프'가 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