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미 상공회의소 주최…아마존 열대우림 개발에 항의 차원인 듯

브라질-미국 상공회의소 주최로 미국 뉴욕의 자연사박물관에서 열리려던 '올해의 인물' 시상 행사가 취소됐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자연사박물관 측은 5월 14일로 예정된 보우소나루 대통령에 대한 올해의 인물상 수여행사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박물관 측은 "브라질-미국 상공회의소 행사를 위한 최적의 장소가 아니라는 지적에 동의한다"면서 "이 전통의 행사는 원래 정해진 날짜와 시간에 다른 장소에서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물관에서는 1970년부터 해마다 상공회의소 주최 행사가 열리고 있다.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되는 인사를 1명씩 선정해 상을 수여한다.

올해는 브라질 측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수상자로 선정됐으나 미국 측 인사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美뉴욕 자연사박물관, 보우소나루 '올해의 인물' 시상 행사 취소

앞서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는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아마존 열대우림 개발 정책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박물관이 행사를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우소나루 정부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투자 유치, 고용 확대 등을 명분으로 내세워 아마존 열대우림 개발을 모색하고 있다.

아마존 열대우림 개발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대선 공약 가운데 하나이기도 하다.

정부는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 다리와 수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발 계획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열대우림을 가로지르는 연방고속도로를 확충하고 원주민 보호지역에서 광산개발을 허용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1월 말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했을 때도 개발과 환경의 조화를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적극적인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아마존 열대우림 개발 계획에 대해 환경단체와 원주민 보호단체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