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3차 정상회담에 대해 “빨리 갈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시간은 미국 편’이란 인식을 내비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네소타주에서 열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회의에서 “김정은과 좋은 관계이며 대화는 좋은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는 빨리 가고 싶지 않다”고도 했다. 이어 “(대북)제재는 그대로고, 억류자들은 돌아왔고 (미군)유해는 돌아오고 있다”고 했다. 김정은과 대화의 문을 열어두되, 미국이 제시한 ‘빅딜(일괄타결식 북핵 폐기)’ 방침을 유지하며 북한의 결단을 지켜보겠다는 뜻이다.

김정은은 12일 최고인민회의 연설에서 미국의 ‘새로운 계산법’을 전제로 “조미수뇌회담을 한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해 말을 ‘데드라인’으로 설정했다. 이 때까지 미국이 ‘스몰딜(단계적 비핵화)’을 수용하지 않으면 ‘새로운 길’을 갈 수 있다는 압박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연설 다음날 트윗을 통해 “3차 정상회담이 좋을 것이란데 동의한다”면서도 “머지않아 핵무기와 제재가 제거될 수 있는 날이 오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핵무기 제거와 제재 해제를 동시에 언급함으로써, 은연 중에 빅딜 방침을 고수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다양한 스몰딜이 일어날 수 있지만 지금 우리는 빅딜을 논의하고 있다”며 “빅딜은 핵무기를 제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북제재 유지 방침을 분명히하며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에 대해서도 “지금은 적기가 아니다”고 못박았다. 15일 미네소타 발언도 이런 기류의 연장선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15일 텍사스 A&M대학 연설에서 ‘비핵화 전 제재유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그는 “대북제재 해제보다 내가 더 원하는 건 없을 것”이라며 “제재를 해제한다는건 북한이 더 이상 핵무기나 대량파괴무기(WMD) 프로그램을 갖고 있지 않다는걸 의미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것(대북제재 해제)은 우리가 누군가 말만 받아들이지 않고 그게(비핵화가) 사실이라는걸 검증할 기회를 가졌다는걸 의미할 것”이라며 ‘검증’ 필요성도 강조했다. 북핵 협상 목표인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입장을 반복한 것이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