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만장일치로 대북제재 전문가패널 활동 1년 연장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위반 행위를 감시해온 전문가패널의 활동을 1년 연장했다고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유엔 안보리는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의 활동을 내년 4월 24일까지 1년간 연장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는 또 전문가패널의 중간 보고서 제출 마감 시한을 오는 8월 2일, 연례보고서 마감 시한은 내년 2월 7일로 각각 정했다.

따라서 패널의 차기 중간 보고서는 늦어도 오는 9월 6일, 연례보고서는 내년 3월 6일 이전에 안보리에 정식 제출돼 공개된다.

복수의 외교관리에 따르면 미국은 애초 지난달 결의안을 표결에 부치려 했으나 러시아가 반대해 뜻을 이루지 못했다.

러시아는 당시 대북제재가 고립된 북한에 미칠 인도주의 차원의 영향을 결의안에 포함하려 했다.

그러나 채택된 결의안은 전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전문가패널은 지난달 공개한 최신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을 비롯해 해상에서의 금수품 밀거래와 중동·아프리카 등에 대한 무기수출, 불법 해킹 및 금융 활동 등 북한의 제재위반 사례를 지적했다.

특히 북한은 국제사회의 제재 망을 피하는 사이버 공격으로 6억7천만 달러(약 7천646억원) 이상의 외화 및 가상화폐를 벌어들였다고 패널은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