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2조5000억원 규모 EU 제품에 관세 부과할 것"

미국과 유럽연합(EU) 간 무역 분쟁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110억 달러(약 12조5천억원)에 해당하는 EU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세계무역기구(WTO)는 EU의 에어버스에 대한 보조금이 미국에 불리하게 영향을 끼쳤다고 판정했다"며 "미국은 이제 110억 달러의 EU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EU는 수년간 무역에 있어서 미국을 이용했다"며 "그것은 곧 중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무역법 301조를 토대로 EU로부터 수입하는 제품에 추가 관세를 물리기 위한 절차를 시작한다고 전날 발표했다.

USTR은 유럽 항공사 에어버스에 대한 EU의 보조금 지급을 지적하며 이 관행이 철회될 때까지 고율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USTR은 에어버스 보조금에 대한 WTO의 판정을 근거로 미국이 EU 불공정 관행의 피해국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WTO가 미국이 EU의 에어버스 보조금 때문에 무역에서 보는 피해를 연간 112억 달러(약 12조8천억원)로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USTR은 고율 관세를 부과할 표적의 예비 목록도 공개했다.

이 목록은 프랑스와 독일, 스페인, 영국 등 에어버스 보조금에 개입한 4개국에서 수입하는 물품, EU 28개 회원국에서 수입하는 물품으로 나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