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브렉시트가 연기됐음에도 '유럽연합'(European Union)이라는 두 단어를 표지에서 삭제한 새 여권을 발급하기 시작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와 BBC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럽연합'이 빠진 자주색의 새 여권은 영국이 EU에서 탈퇴하기로 당초 예정됐던 지난달 29일에서 하루 뒤인 3월 30일부터 발급됐다.

내무부는 2단계로 예정된 여권 디자인 변경 절차 가운데 하나라며 연말부터는 EU 가입 전의 남색 여권이 발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럽연합이 표기된 이전 여권은 재고 소진 시까지 발급될 예정이지만, 국민들이 신·구 여권 가운데 선택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내무부 대변인은 "신·구 여권의 차이는 없다. 두 디자인은 여행 시 똑같이 유효하다"고 말했다.

여권 디자인 변경에 여론은 엇갈렸다.

유럽연합이 삭제된 새 여권을 발급받은 수전 힌들 배런은 자신의 트위터에 신·구 여권 사진을 올리며 "우리는 여전히 EU 회원국이기 때문에 매우 놀랐다"며 "브렉시트를 통해 우리가 얻는 것은 뭘까? 분명히 많은 것을 잃을 것"이라고 적었다.

반면 브렉시트 지지자들은 환영 입장을 밝혔다.

반(反)EU를 주창한 나이절 패라지 전 영국독립당(UKIP) 대표는 남색 표지 여권의 복귀에 "브렉스마스"(브렉시트와 크리스마스의 합성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