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내달 남북한을 동시에 답방할 것이라는 설이 제기되고 있다.

18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북·중 수교 70주년과 김 위원장의 4차례 방중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태양절(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내달 15일을 전후해 시진핑 주석이 평양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북·중 수교 70주년과 복잡해진 북미 관계로 김정은 위원장의 추가 방중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북한과 중국이 정상 국가 간 외교 관계를 지향하기 위해선 시 주석의 조기 북한 답방이 필요한 상황이다.

베트남 하노이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불발로 끝나면서 김정은 위원장으로서는 중국에 기대며 미국과 재협상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라 시 주석의 방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

역대 중국 지도자들이 남북한을 비슷한 시기에 방문했다는 전례를 고려할 때 시 주석이 내달 평양을 방문할 경우 비슷한 시점에 서울을 찾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우리 정부 또한 시 주석의 방한을 요청한 바 있기 때문이다.

시 주석의 남북한 동시 방문 등 일정은 미중 간 무역 협상에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교착상태에 빠진 막판 무역협상의 영향으로 연기설이 계속 나오고 있는 미중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져야만 시 주석 또한 평양에 갈 수 있는 운신의 폭이 커질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