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發 무역전쟁, 美경제에 9조원 부담…GDP의 0.04%"(사진=게티이미지뱅크)

"트럼프發 무역전쟁, 美경제에 9조원 부담…GDP의 0.04%"(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촉발한 무역전쟁으로, 미국 경제도 지난해 약 78억달러(8조9000억원)의 손해를 봤다는 연구 결과가 제기됐다. 이는 국내총생산(GDP)의 0.04%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로이터통신은 UC버클리와 UCLA, 컬럼비아대, 예일대 등 주요 대학의 경제학자들이 최근 공동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전쟁을 벌이는 국가들에 대해 미국의 수출은 11%, 수입은 32% 각각 감소했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로 인해 미국 측 피해액은 미 GDP의 0.04% 규모에 해당하는 78억달러로 집계됐다.

트럼프 행정부의 '고율 관세' 조치로 수입 물량이 급감한 가운데, 상대국가의 보복관세 탓에 수출도 상당폭 줄어들었다는 뜻이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의 관세부과로 인한 효과는 보복관세로 상당 부분 상쇄됐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