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진지·펀웨이평원 39개 市 2월 초미세먼지 전년동기比 40% 증가"
中 베이징 주변 대기오염 심화…저감목표 달성 힘들듯


베이징(北京) 등 중국 북부 도시들의 지난달 대기오염이 전년 동기보다 심해지는 등, 중국이 올겨울 대기오염 저감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5일 보도했다.

공식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징진지(베이징, 톈진, 허베이성)와 그 아래 펀웨이(汾渭) 평원에 위치한 39개 도시의 지난달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전년 동기 대비 40% 늘어난 108㎍/㎥를 기록했다는 것이다.

특히 허난성 안양(安陽)의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전년 동기 대비 60%나 늘어난 163㎍/㎥를 기록, 39개 도시 중 또다시 대기 질이 최악이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안양은 지난달 한때 초미세먼지 농도가 500㎍/㎥를 넘기도 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PM-2.5 연평균 농도 권고치 10㎍/㎥ 이하는 물론, 중국 정부 기준인 35㎍/㎥도 훌쩍 넘는 것이다.

중국 생태환경부는 지난달 대기 질 악화를 날씨 탓으로 돌리면서, 약한 엘니뇨 효과와 그에 따른 온도·습도 상승으로 지난달 19일 이후 대기 확산이 어려웠다고 밝혔다.

또 정월대보름 불꽃놀이와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 이후 공장 재가동도 대기오염에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분석 결과 39개 도시 중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 사이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반적으로 감소한 곳은 6곳뿐이었으며, 평균 농도는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88㎍/㎥였다고 전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 사이 이들 지역의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를 전년 동기대비 3% 정도 줄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수치가 지난해 목표치 15%보다 낮았던 만큼,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의 대기 질 개선 의지가 후퇴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한편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는 이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 업무보고에서 지난해 오염 예방과 퇴치를 강화했다면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지속해서 낮아졌다고 성과를 내세웠다.

그러나 이날 전인대가 열린 베이징 인민대회당 주변은 새벽부터 짙은 스모그로 뒤덮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