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규모 축제 중 하나인 브라질 카니발이 5일까지 계속된다. 카니발에 참가한 무용수가 3일(현지시간)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브라질 경기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친(親)시장 개혁정책에 힘입어 보베스파지수가 6개월간 20% 이상 오르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