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안보수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부산에서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이 22일 보도했다.

교도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오는 24일 부산에서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교도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대가 등에 대해 협의, 연대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교도 "한미일 안보수장 24일 부산서 회동…北비핵화 논의"

NHK도 볼턴 보좌관이 24일부터 부산을 방문, 정 실장과 야치 국장과 회동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NHK는 볼턴 보좌관이 부산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 전에 미국 정부의 방침을 설명하고 한미일의 밀접한 연대를 재차 확인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한미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미의 안보 당국자가 24~25일 부산에서 협의할 것이라면서 정 실장과 볼턴 보좌관이 참석할 전망이며 일본 측도 참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관계국이 주로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의 조치' 등에 대해 의견 교환을 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소식통은 금강산관광 사업의 재개 문제 등이 의제가 될 것으로 관측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