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대국민연설서 의회에 촉구…'위기'라는 표현 6차례나 사용
"국가안보에 절대적 필요, 강철장벽 세울 것"…'비상사태'는 선포 안해
민주당 펠로시·슈머, "미국민 인질로 잡고 장벽 예산 요구" 반박 연설
트럼프 "멕시코 국경, 마음과 영혼의 위기…57억弗 장벽 세워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경에서 인도주의적 위기와 안보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57억 달러(한화 약 6조3천900억원 상당) 규모의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편성해 줄 것을 의회에 거듭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송사 황금시간대(프라임 타임)인 오후 9시 백악관 집무실에서 TV를 통해 9분간 중계된 대국민 연설에서 "남쪽 국경에서의 통제되지 않는 불법 이민으로 인해 모든 미국민이 상처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남쪽 국경의 상황은 인도주의적 위기이자 마음의 위기이며 영혼의 위기"라며 "매일 세관 및 국경순찰 대원들이 우리나라에 들어오려는 수천 명의 불법 이민자들과 대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연설에서 '위기'라는 표현을 6차례나 사용하며 야당인 민주당이 장벽 예산 편성에 조속히 응해줄 것을 촉구했다.

[로이터제공]
트럼프 대통령은 "장벽은 국경 안보에 절대적으로 중요하고, 미국민이 피 흘리는 것을 중단시킬 것"이라며 "장벽이 필요하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장벽의 재질과 관련, 애초 콘크리트 장벽을 원했던 그는 "민주당의 요청에 따라 콘크리트보다는 강철(steel)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경 장벽은 아주 빠른 시일 내에 그 값어치를 할 것"이라며 연간 불법 마약 거래에 따른 비용만 5천억달러로 장벽 건설 예산을 훌쩍 넘는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또 멕시코와 맺은 새 무역협정에 의해 간접적으로 (장벽 건설) 비용을 보상받을 것이라면서 지출 대비 효과를 집중 부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장벽 건설 예산을 둘러싼 민주당과의 갈등으로 빚어진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와 관련, 그 이유를 "민주당이 국경안보에 예산을 주지 않고 있는 단 하나 이유 때문"이라며 민주당 탓으로 돌린 뒤 그 해법은 민주당이 예산을 통과시키고 정부 문을 다시 여는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를 해결하고자 내일(9일) 의회 지도부를 백악관으로 초대했다.

이 상황은 45분간의 회동으로 해결될 수 있다"면서 "국가 안보를 위해 파벌 정치를 초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연설에서 그간 민주당에 대한 압박카드로 내세웠던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진 않았다.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면 국방부 예산과 병력을 동원해 장벽을 건설할 수 있다.

그는 지난 4일 백악관에서 민주당 지도부와 회동한 뒤, 장벽 예산을 얻지 못하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겠다고 말했으나, 민주당은 "권한 남용에 대해 수많은 도전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강력 반발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연설을 통해 국가비상사태를 재차 거론하며 민주당을 강력하게 압박할 수 있다는 당초 예상보다는 다소 톤이 낮았다는 평가도 나온다.
트럼프 "멕시코 국경, 마음과 영혼의 위기…57억弗 장벽 세워야"

이번 연설에 대해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민을 인질로 잡고 장벽 예산을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을 가했다.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 연설 후 반박 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국민을 인질로 잡고 위기를 조장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연설이야말로 "마음의 위기"라고 주장했다.

척 슈머 원내대표도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이 아닌 두려움에 호소했다"며 "수백만 명의 미국인을 지렛대로 삼아서는 안 되고, 미국의 상징은 30피트의 장벽이 아니라 자유의 여신상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에 공화당은 시의적절한 연설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했다.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켄터키) 상원 원내대표는 "트럼프의 계획이 척 슈머 원내대표와 다른 민주당원들이 과거 지지했던 이전의 입법을 기반으로 한 것"이라며 "대통령의 제안은 국경 현실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셧다운 사태 18일째를 맞은 이날 밤 늦게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이 날 선 공방을 이어감에 따라 연방정부 업무 중단 사태의 장기화가 불가피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국민연설은 방송 프로그램의 황금시간대인 오후 9시께부터 약 10분간 진행됐으며, ABC, CNN, 폭스뉴스 등 주요 지상파와 뉴스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그가 2017년 1월 취임한 후 집무실에서 대국민 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연설에 대해 AFP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 승리에 도움을 준 멕시코 국경장벽 이슈에서 모멘텀을 되찾기 위한 한 수를 던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연설에 이어 10일에는 남부 지역 멕시코 국경을 직접 방문해 여론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