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코리아소사이어티 기조연설 "한미 동맹, 같은 목소리 낼 것"
해리스 미국 대사 "北 무한한 변화의 기회…비핵화하면 가능"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21일(현지시간) "북한은 긍정적으로 변화할 가능성이 무한하고, 그런 기회를 얻게 됐다"면서 "비핵화를 이행하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코리아소사이어티' 연례 만찬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완전하게 폐기할 때까지 제재는 해제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한미 동맹은 굳건한 안보동맹"이라며 "한국과 미국은 똑같은 목소리로 북한에 접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미국에 '상응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 "비핵화가 우선"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해리스 대사는 한미 경제동맹에도 의미를 부여했다.

해리스 대사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세계적 수준의 경제동맹"이라며 "미국과 한국 양국 모두에 이익이 되는 이런 협정은 전례가 없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주한 미국대사로서 미국회사들이 한국 시장에 투자를 늘리면서 양국 모두가 이득을 얻도록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미관계는 세대를 걸쳐 지속한 것"이라면서 한국말로 '같이 갑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군 4성 장군 출신으로 인도·태평양 사령관을 역임한 해리스 대사는 지난 7월 부임했다.
해리스 미국 대사 "北 무한한 변화의 기회…비핵화하면 가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