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댐사고 원인, 자연재해로 기우나… 국제 전문가 언급 주목

지난 7월 말 발생한 라오스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의 원인을 놓고 논란이 있는 가운데 조사에 참여 중인 국제 전문가가 자연재해를 언급해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 라오스 일간 비엔티안 타임스에 따르면 댐사고 원인 조사에 참여하고 있는 국제대형댐위원회(ICOLD)의 안톤 슐라이스 박사는 "이런 자연재해는 어느 나라에서나,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으며 최첨단 기술을 쓴 선진국들에서도 발생했다"고 말했다.

슐라이스 박사는 최근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를 예방한 자리에서 "댐 붕괴의 정확한 상황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 오는 10월 조사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국제 전문가들이 이번 사고 원인 조사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면서 "댐 설계에 대한 평가와 조사, 정보 수집을 끝내고 이번 조사에 참여하지 않은 다른 전문가 2명과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술릿 총리는 슐라이스 박사 등 ICOLD 회원과 도쿄전력 관계자 등에게 라오스 정부 관계자들과 긴밀히 협력해 댐사고의 정확한 원인을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7월 23일 밤 라오스 남부 아타프 주에서 SK건설이 시공한 수력발전소 보조댐이 무너지는 바람에 5억t의 물이 한꺼번에 아랫마을을 덮쳐 지금까지 40명에 가까운 주민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고, 실종자가 100명에 달한다.

또 이재민 7천 명가량이 여전히 임시 거주처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번 사고의 원인을 두고 SK건설 측은 역대 최고급 폭우로 보조댐이 무너졌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사고 전 열흘간 무려 1천㎜가 넘는 비가 내렸고, 사고 하루 전에도 438㎜의 '물폭탄'이 쏟아졌다는 설명이다.

반면 라오스 정부 관계자들은 부실시공 가능성 등을 제기했고, 매년 우기에 예상되는 많은 비를 견딜 수 있도록 댐을 시공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입장을 밝혀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