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섬 간선도로 3개 폐쇄…세력은 카테고리 2등급 약화

대형 허리케인 '레인'(Lane)의 직접 영향권에 든 미국 하와이 주(州)에서 기록적인 폭우로 주요 간선 도로가 끊기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미 국립기상청(NWS)과 호놀룰루 태평양허리케인센터에 따르면 카테고리 4등급에서 2등급으로 위력이 약해진 '레인'은 이날 오전 현재 호놀룰루 남쪽 320㎞ 지점에서 시속 8㎞ 속도로 북북서쪽을 향하고 있다.

'레인'은 1992년 '이니키' 이후 26년 만에 하와이 제도에 접근한 메이저 허리케인이다.
하와이, 허리케인 물폭탄에 도로 곳곳 끊겨… 강풍은 잦아들어

최고 풍속 시속 200㎞가 넘던 강풍은 시속 100㎞ 수준으로 잦아들었으나 허리케인이 몰고 온 폭우가 하와이 제도 여러 섬에서 홍수와 산사태를 일으켰다.

기상청은 하와이 제도에서 가장 큰 하와이 섬(빅아일랜드)에 지난 48시간 동안 890㎜의 폭우가 쏟아졌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하와이 섬의 주요 도로 3개가 폐쇄됐다.

곳곳에 크고 작은 산사태가 일어나 도로 폐쇄 구간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하와이 카운티 관리들은 "현재 섬을 가로지를 수 있는 도로는 하나밖에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AP통신에 "스펀지가 꽉 찬 상태"라며 비가 더 내리면 곧바로 홍수가 날 지경이라고 말했다.

마우이 섬에는 아직 비구름이 닥치지 않은 가운데 산불이 발화해 주민들이 대피하는 일도 벌어졌다.

하와이 제도 주요 관광지가 몰려 있는 오아후 섬과 마무이 섬은 이날 오후 허리케인의 직접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오아후 섬에 접근할 무렵에는 열대성 폭풍으로 세력이 더 약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해안지역에는 최고 6m 높이의 파도와 2m 안팎의 지진해일이 일 수 있어 여전히 재난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현재 허리케인 경보는 오아후, 마우이, 라나이, 카훌라에 지역에 내려져 있다.

빅아일랜드는 열대성 폭풍 경보로 바뀌었다.

허리케인센터는 국지성 돌풍이 최고 시속 170㎞ 속도로 불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최악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하와이 제도 일대를 연방 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미 연방비상관리국(FEMA) 브록 롱 국장은 "비상관리국 직원들이 주민 안전과 대피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허리케인 경로에 있는 주민들에게 지속해서 위험성을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하와이 섬 힐로 지역에서는 캘리포니아 주에서 여행 왔다가 홍수로 발이 묶인 관광객 6명이 구조되기도 했다.

구조된 한 관광객은 "물을 쏟아붓는 것과 같았다"며 폭우 상황을 전했다.

강풍과 폭우로 전신주 등이 피해를 당하면서 정전 사태도 이어지고 있다.

마우이 섬 라하이나 지역에는 정전으로 6천 가구에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

몰로카이 지역에도 주민 7천여 명이 전기가 끊겨 고통받고 있다.

하와이 제도 여러 섬을 더하면 수만 가구가 정전된 것으로 재난당국은 보고 있다.
하와이, 허리케인 물폭탄에 도로 곳곳 끊겨… 강풍은 잦아들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