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효과 있는듯하지만 북핵협상에 부정적일 듯"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협상 방식을 겨냥, 부동산업계에서 통한 '거래의 기술'(The Art of the Deal)을 국가 간 관계에 적용하는 것은 무리하고 비판했다.

대선전에서 유권자들에게 협상의 달인임을 과시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부동산업계에서 쌓은 경험을 토대로 '거래의 기술'을 펴냈으나 협상에서 자신의 목적을 관철하기 위해 상대방에 위협과 협상 파기 등 극단적인 방식에 대해 FT는 국가 간 외교에는 아주 위험한 방식이라고 혹평했다.

협상 결렬 시 다른 사업체를 선택할 수 있는 일반 비즈니스와 달리 협상 상대방을 지정할 수 없는 국제외교에서는 거친 협상과 함께 최대한의 요구를 내미는 트럼프 방식이 보다 위험하다고 FT는 지적했다.

FT는 29일 사설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가 벌이고 있는 북한 비핵화와 이란 핵 합의, 중국과의 무역분규 등 핵심 외교현안을 거론하면서 이들 외교협상에는 상호간의 신뢰조성과 설득이라는 다른 기술이 필요하나 '불행하게도' 트럼프 대통령의 충동적이고 위협적인 협상 스타일은 오히려 신뢰를 소진하고 이를 구축하기보다 파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FT "트럼프식 '거래의 기술' 국제외교에는 안 먹혀"

트럼프 지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하드볼'(hardball) 스타일이 북핵협상이나 이란 핵 합의, 중국과의 무역분규 등에서 당장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아직 그 결과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FT는 지적했다.

FT는 "아직 진정한 시험대는 오지 않았다"면서 미북 정상회담이 성사되더라도 북한의 핵 포기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다혈질적인 실패나 치장된 합의로 끝날 가능성을 지적했다.

이란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핵 합의를 파기함으로써 서방의 단합을 깨트렸으며 이로 인해 이란은 궁극적으로 고립에서 쉽게 벗어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FT는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에서) 지속적인 진전을 이루려면 협상 파트너들과 신뢰를 구축하는 데 주력해야 하나 위협과 예측 불가 스타일로는 오히려 적대감과 의심만을 키울 뿐이라면서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우선시하는 기존의 스타일을 바꿀 것 같지는 않다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거래의 기술'에서 "나는 어려움에 부닥쳤다고 느낄 경우 싸워나간다.

비록 그것이 큰 비용과 높은 위험을 감수하더라도…."라고 말했다.

FT는 그러나 트럼프의 이러한 주장이 특히 핵 외교라는 중대사안의 경우에는 불안감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