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무역 분쟁을 벌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무역기구(WTO)를 비난했다. WTO가 '경제 대국'으로 봐야 하는 중국에 약자에게나 줘야 할 많은 혜택을 주면서 상대적으로 미국은 차별하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엄청난 경제 대국인 중국은 WTO에서 개발도상국으로 여겨진다"면서 "따라서 중국은 굉장한 특전과 이점을 받고 있고, 특히 미국에 비해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공정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느냐"면서 "우리는 나쁜 표본이 되고 있다. WTO는 미국에 공정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WTO 탈퇴 여부를 고려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WTO 탈퇴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2016년 7월24일 NBC 방송에 출연해 대선에서 승리하면 WTO에서 탈퇴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이다.

그는 당시 "국외로 일자리를 가져가는 미국 기업이 생산한 제품에 15%∼35%의 세금을 매길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방안을 WTO가 불허할 것이란 사회자의 지적에 "그때는 우리는 재협상을 하거나 아니면 철수할 것이다. 당신이 알다시피 WTO는 재앙"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미국 등을 비롯해 현재 163개 회원국을 둔 WTO는 국가 간 무역규범을 다루는 유일한 글로벌 기구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무역질서를 관장해온 가트(관세·무역에 관한 일반협정)를 대체해 1995년 1월 출범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전 트위터에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을 하는 게 아니라는 취지로 올렸던 글을 이날 오전 리트윗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