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노스웨스턴·미시간대 연구팀
자산 75% 잃으면 사망률 50%↑
갑작스럽게 재산을 잃은 사람은 보통 사람보다 빨리 사망할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웨스턴대와 미시간대 연구팀이 8714명의 재정과 건강 상태를 최장 20년간 관찰해 3일(현지시간) 미국의사협회저널에 발표한 연구 결과다.

연구에 따르면 2년 내에 재산 4분의 3 이상을 잃은 사람이 20년 안에 사망할 확률은 보통 사람(20년간 재산이 유지되거나 늘어난 사람 기준)보다 50% 높았다. 앨런 가버 하버드대 보건정책학과 교수는 “사망률 50% 상승은 심장동맥질환으로 진단받은 환자의 경우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재산이 없거나 자산보다 부채가 많은 사람은 사정이 더 나빴다. 경제적 안정을 누린 집단에 비해 이들의 사망 확률은 67%나 더 높았다. 연구팀은 부동산 주식 같은 투자자산의 가치 하락이나 사업 실패로 충격을 받은 사람들의 건강을 연구하기 위해 1994년 당시 51~61세였던 이들을 2014년 또는 사망 때까지 추적했다.

연구팀은 갑작스러운 재산 손실이 사망 위험 증가로 이어지는 원인을 두 가지로 분석했다. 우선 급격한 재산 손실에 따른 스트레스 증가, 심리적 불안, 과음, 약물 남용 등이다. 여기에 미국의 높은 의료비도 사망률 증가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다.

이설 기자 solidarit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