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애초 4월 개최를 추진하던 한중일 정상회의를 5월 초에 열자고 한국과 중국에 제안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4월 28일~5월 6일인 일본의 '골든위크' 연휴가 끝난 직후 한중일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한국, 중국에 물었다.

일본 측의 제안에 대해 한국은 응하겠다는 의향을 보였지만, 중국은 회답하지 않았다.

지난 2008년 처음 개최된 한중일 정상회의는 그동안 3개국을 돌며 6차례 개최됐다.

2015년 11월 서울에서 마지막 회의가 개최된 뒤 다음 회의는 순번에 따라 일본에서 열릴 차례이지만, 중국 측의 소극적인 자세와 한일 관계의 냉각 등으로 계속 늦춰졌다.

회의가 성사되면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하게 된다.

일본은 한중일 정상회의를 자국에서 연 뒤 일·중 평화우호조약체결 40주년인 올해 안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방중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을 성사시켜 중일 관계 개선에 나서려 하고 있다.
일본, 한국·중국에 '한중일 정상회의 5월초 개최' 타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