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적 인내·대기전술은 끝났다…트럼프 국회연설 역사적이고 의미심장"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평화적 수단을 통해 그것을 달성하도록 역내 모든 동맹국들이 우리를 돕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월스트리트저널 CEO위원회 회의'에서 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합의된 목표인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포기와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그는 "'전략적 인내'와 대기 전술은 끝났다"며 전임 버락 오바마 정부의 대북 기조와의 차별점도 강조했다.

그는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고, 대통령도 이 점을 분명히 했다"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한 경제적·외교적 압박을 통해 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려고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에 대해 "한국에서 대통령의 연설은 역사적이었고 의미심장했다"면서 "이는 대통령이 전략적 문제에 관해 얘기한 것만큼 북한 국민에 관해 얘기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나는 대통령이 우주공간으로부터 야간에 (한반도를) 볼 때 한 나라는 암흑 속에 있고 다른 나라는 자유와 번영으로 밝게 빛난다는 차이점을 말할 때 깊게 감명받았다"고 덧붙였다.

펜스 부통령은 또 "대통령은 당시 연단에서 직접 북한 지도자를 향해 핵과 탄도미사일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에 합류하는 것이 그들의 미래와 국민을 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고무적이었고 (아시아) 전역에서 계속 회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펜스 美부통령 "모든 동맹국이 평화적 비핵화 달성 돕게 할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