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방문 트럼프, 이란 맹비난…이-팔 협상 중재 모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이틀 일정으로 공식 방문했다. 이스라엘의 적국인 이란을 맹비난하는 동시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분쟁 해법 모색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이스라엘을 방문한 이날 저녁 예루살렘의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공관에서 네타냐후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스라엘과 주변 아랍권 국가들이 이란에 공동으로 대응해 줄 것을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을 때 많은 아랍 지도자들을 만났다"며 "그 지도자들은 이란의 커지는 위협에 대해 우리가 공유하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평화를 위한 새로운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동 평화는 가장 힘든 합의 중에 하나라고 들었지만 나는 우리가 결국에는 그곳에 도달할 것이라는 느낌이 있다"고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트럼프의 이러한 태도에 "오랜 세월 내 생애 처음으로 트럼프 정부 아래 변화의 잠재력을 봤다"며 트럼프 정부의 대이란 정책을 반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 공관을 방문하기 전 예루살렘의 이스라엘 대통령 공관에 들러 행한 연설에서도 이란을 비판했다. 그는 "이란은 테러리스트와 무장 조직에 대한 자금과 훈련, 장비 지원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과 이스라엘은 한목소리로 이란의 핵무기 보유는 결코 허용돼서는 안 된다고 선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사우디아라비아에서도 극단주의와 테러리즘 척결을 강조하며 이란을 테러 지원국으로 지목하며 비난한 바 있다. 이에 앞서 중동과 유럽 순방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에어포스원을 타고 출발해 정오께 이스라엘 텔아비브 벤 구리온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내외는 물론 레우벤 리블린 대통령 등 정부 주요 인사들은 국제공항 활주로에 나가 에어포스원에서 내린 트럼프 내외를 직접 맞았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공항에서 이스라엘이 미리 준비한 레드 카펫을 밟으며 환대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예루살렘 올드시티(구시가지)에 있는 성묘교회를 방문한 뒤 유대인의 성지 '통곡의 벽'을 찾았다. 이번 종교 성지 방문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와 그의 남편인 재러드 쿠슈너도 동참했다.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통곡의 벽을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검은색의 유대인 전통 모자인 키파를 쓴 채 나타나 '통곡의 벽'에 오른손을 대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네타냐후 총리와 정식 회담을 했고 23일 오전 서안 베들레헴에서는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과 정상회담을 통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협정 복원 문제를 논의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스라엘 방문을 마치는 23일 오후 세 번째 순방국인 이탈리아로 이동해, 바티칸 자치령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고 로마에서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25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해 북한 핵과 시리아 문제 등을 논의하고, 26~27일 시칠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도 참석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