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王毅) 외교부장이 오는 2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핵 관련 회의에 참석해 대북 제재 이행과 더불어 대화, 협상을 통한 해결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왕이 부장이 한반도 핵 문제를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왕이 부장은 이번 회의에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이라는 중국의 북핵 해법을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에 대한 입장도 안보리 당사국들과 교환할 예정이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president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