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중도좌파 벨렌 당선
"친 EU 대통령 될 것" 연설
오스트리아 대선 '극우바람' 제동…한숨 돌린 EU

4일(현지시간) 치러진 오스트리아 대통령 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중도좌파 성향의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후보(72·사진)가 극우 정당인 자유당의 노르베르트 호퍼 후보(45)를 누르고 사실상 당선을 확정지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결정 이후 유럽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극우주의 물결에 일단 제동이 걸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초기 개표에 근거한 오스트리아 ORF방송의 조사에 따르면 판데어벨렌 후보는 53.6% 지지를 얻어 46.4%에 그친 호퍼 후보를 큰 격차로 앞섰다. 호퍼 후보는 이날 패배를 인정했다. 판데어벨렌은 선거 승리를 선언하면서 “세계를 향해 열려 있는 친(親)EU 성향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대선에서 1차 투표 때 2위를 차지한 판데어벨렌은 5월 결선 투표에서 득표율 0.6%포인트 차이로 호퍼 후보에게 승리했다. 그러나 부재자 투표 부정의혹으로 재선거를 시행하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오면서 이날 다시 선거가 치러졌다.

판데어벨렌이 오스트리아 극우 바람을 잠재우면서 EU는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호퍼가 당선돼 오스트리아까지 EU 탈퇴를 거론하는 국면을 맞으면 브렉시트 결정에 이은 충격파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많았다.

‘유럽의 오바마’로 불리는 판데어벨렌은 이민자 집안 출신으로 녹색당 당수를 지냈다. 고향은 빈이지만 아버지와 어머니는 각각 네덜란드계 러시아인과 에스토니아인 이민자였다. 그는 인스브루크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빈대학 교수를 지낸 뒤 1994년 의회에 입성했다. 1997년부터 2008년까지 녹색당 대변인과 당수를 지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