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9일 미국 대통령 선거의 개표 진행 상황을 초미의 관심을 갖고 예의주시하고 있다.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 가운데 누가 당선되느냐에 따라 미국 정부의 대일·대아시아 정책이 달라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막판까지 어느 한쪽의 일방적 승리를 장담하지 못하는 가운데 투표가 진행된 만큼 개표 결과에 따른 일본 정부의 대응도 적지 않게 달라질 수 밖에 없다.

이처럼 일본 정부가 미국 대선 결과에 관심을 집중하는 것은 무엇보다 미일동맹이 일본 외교의 기본 축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두 사람 가운데 누가 대선에서 당선되든 취임한 이후 가능한 이른 시기에 미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안보와 경제 등 제반 분야에서의 협력관계를 재확인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한 외무성 간부는 교도통신에 "일본 정부는 누가 당선되든 환영한다는 입장"이라며 "동아시아의 냉엄한 안보환경에 입각해 (새 대통령과) 조기에 동맹강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 내에서는 국무장관을 역임한 민주당의 클린턴 후보가 당선될 경우 아시아를 중시하는 현실적 외교정책을 견지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

아베 총리도 지난 9월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것을 계기로 클린턴 후보와 회담을 하고 미일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한 바 있다.

반면 공화당 트럼프 후보의 경우 선거 유세 과정에서 일본의 핵무장 용인론, 일본측의 주일미군 주둔비 부담 확충 등의 발언을 했던 만큼 일본 정부로서는 껄끄러운 부분이 적지 않다.

다만 일본 정부는 트럼프 후보의 외교·안보 자문역인 마이클 플린 전 국방정보국(DNI) 국장이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자리에서 "트럼프가 당선돼도 미일관계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 것에 의미를 두는 분위기다.

선거 과정에서는 득표를 위해 강경·돌출 발언을 이어갔지만 대선 승리로 집권하게 되면 각종 정책, 특히 외교정책의 경우 신중하게 접근할 가능성이 큰 만큼 선거 이후 발언 등을 신중히 분석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