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에 대선이 치러진다면 미국 민주당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승리할 가능성이 95%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입소스는 22일(현지시간) 여론조사 결과와 선거인단 확보 전망 등을 토대로 이같이 예측했다.

로이터-입소스는 클린턴이 주요 경합지 가운데 노스캐롤라이나와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 네바다 주(州) 등지에서 승리할 것으로 분석했다.

공화당 텃밭인 애리조나와 오하이오 주는 승패를 알 수 없는 초경합지로 분류했다.

로이터-입소스는 클린턴이 선거인단 326명을 확보하면서 대승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대선 승리에 필요한 선거인단 '매직 넘버'는 전체 538명의 과반인 270명이다.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확보할 것으로 예상되는 선거인단은 212명이다.

이에 앞서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도 최근 클린턴이 이미 절반을 넘긴 304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한 것으로 추정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