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안보 정상회의 계기로 외국 방문 박차…한일·한미일 정상회담 추진
G7 참가국 순방·인도·터키·러시아와 각각 정상회담 추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작년 12월을 끝으로 중단했던 국외 방문을 이달 말 재개한다.

아베 총리는 각국 정상과의 만남을 추진하고 이를 다가오는 참의원 선거에서 실적으로 내세울 전망이다.

27일 요미우리(讀賣)신문과 산케이(産經)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달 31일 미국 워싱턴에서 개막하는 핵 안보 정상회의 참가를 시작으로 약 3개월 반 만에 외국 방문길에 오른다.

아베 총리는 워싱턴에서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열기 위해 조율 중이며 회담이 성사되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양국 정부 합의의 후속 조치 등을 논의할 전망이라고 일본 교도통신과 아사히신문 등이 보도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및 한미일 3국 정상회담도 추진하고 있으며 이 자리에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맞서 3국이 연대한다는 방침이 재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도 각각 추진하고 있다.

5월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아베 총리는 4월 하순∼5월 초의 연휴를 이용해 G7 중 유럽에 있는 국가를 순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들 국가에서 일본의 경제정책(아베노믹스)을 홍보하고 테러에 맞서 연대하겠다는 뜻을 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유럽 순방 때 러시아에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하는 안을 추진하는 등 쿠릴 4개 섬(북방 영토) 영유권 문제를 풀기 위한 독자 행보에도 나선다.

아베 총리는 올해 여름 예정된 참의원 선거 때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에 관해 한국과 협의한 것이나 북한의 위협에 맞서 미국과 흔들림 없는 공조 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 등을 외교 활동을 정권의 실적으로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제2차 아베 정권 출범 초기에는 주가 상승, 임금 인상 등의 기조 속에 경제 정책이 큰 기대를 모았으나 3년이 지나도록 경기가 좋아진 것을 체감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아베 총리는 구체적 성과를 거둔 사례로 외교 정책을 부각할 가능성이 크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sewon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