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 대통령 선거 경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한국이 주한미군 방위금 분담을 늘리지 않으면 당선 후 주한미군을 철수시킬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과 일본의 독자 핵무장도 허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트럼프는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펼칠 외교정책 방향에 관해 설명하며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들어 주한미군 철수를 결정할 수도 있다고 못 박았다.

트럼프는 한국과 일본이 방위비 분담금을 인상하지 않으면 미군을 철수하겠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기쁘지는 않겠지만 그렇게 할 것"이라고 확답했다.

그는 "미국이 이런 일에 수십억 달러의 막대한 자금을 잃는 것을 감당할 수 없다"며 "(한국과 일본은) 분담금을 인상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 같지만, 만약 아니라면 나는 정말로 (미군을 철수)하겠다고 말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과 일본의 독자적 핵무장도 용인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한일 핵무장 허용에 대한 질문에 "어떤 시점이 되면 논의해야만 하는 문제"라며 "미국이 만약 지금처럼 약한 모습을 계속 보인다면 한국과 일본은 어쨌든 핵무장을 하려고 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그간 동북아 지역에서 핵무장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해왔던 미국 정부의 노력과 상반되는 발언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트럼프의 이 같은 발언을 보도하면서 많은 전문가가 동북아 지역에서 핵무기 개발 경쟁을 불러올 수 있는 위험한 발언이라고 우려한다고 전했다.

트럼프는 또 일본과의 안보조약을 비롯한 동맹국과의 기본 조약들도 재협상할 것임을 밝혔다.

서방 안보체제의 중심축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대해서도 "경제적으로 미국에 불공평하다"며 새로운 대테러 조직을 만들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중동 문제를 놓고는 원유 수입 금지조치로 사우디를 길들이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트럼프는 사우디를 비롯해 기타 아랍 지역 동맹국들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의 전투에 지상군을 보내거나 미군이 전투에 나서는 대가로 상당한 자금을 내놓지 않으면 원유 수입을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중동지역에 개입했던 것은 원유 때문이었는데 이제는 그럴 이유가 거의 없어졌다"며 중동 문제에서 손을 떼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미국이 중동 문제에 개입하지 않으면 이란이 걸프지역을 장악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과 이스라엘 방어에 영향이 있다는 점은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을 놓고는 "기본적으로는 '두 국가 해법'을 지지한다"면서도 "팔레스타인 정권이 유대인 국가로서의 이스라엘의 권리를 인정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미국의 경제력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내며 남중국해를 둘러싼 중국의 군사적 영향력 확대를 막을 방법으로 중국의 미국 시장 진입 차단을 들었다.

그는 "우리는 중국에 대해 어마어마한 경제적 힘이 있다"며 "이것이 교역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의 경제 보복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는 자신의 외교전략의 핵심이 고립주의가 아닌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라고 설명했다.

또 외교 관계에 있어서도 국익이나 동맹에 따라서만이 아니라 얼마나 미국에 친근하게 다가오느냐는 점을 일부 고려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는 가장 좋아하는 미국 역사인물로 더글러스 맥아더와 조지 패튼 장군을 꼽으면서, 한국전 당시 핵무기 카드를 썼던 맥아더 장군과 달리 자신은 아주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라면 핵무기 사용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