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당국이 부동산 구입을 위한 초기 계약금 대출을 단속하기로 했다.

저우샤오촨(周小川) 인민은행장은 12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초기 계약금용 자금에 대한 대출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이 13일 보도했다.

중국 당국의 초기계약금 대출 단속은 대도시의 주택 가격 안정과 금융 위험 완화를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저우 행장은 인터넷 개인간(P2P) 대출 업체들이 이러한 대출을 할 권리가 있는지 의문이라며 시스템 악용 때문에 은행들이 고객의 실제 금융 상황에 대해 확실한 분석을 하지 못한 채 대출을 하는 상황이 초래됐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판궁성(潘功勝) 부행장은 인민은행과 다른 정부 부처들이 초기계약금 대출 등 주택 대출 정책 위반 사안을 모두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판 부행장은 "부동산 중개업체와 개발업체는 금융 사업을 할 수 없지만, 불법적으로 하고 있다"며 "이들이 P2P 대출업체 등과 연계한 금융 사업이 주택을 사려는 주민의 대출 부담 증가와 거시 정책의 효율성 약화를 초래했을 뿐 아니라 부동산시장 내 위험을 증가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는 "은행들도 고객에게 상환 능력과 금융 위험 등을 알려줘야 한다"며 "자체적으로 대출 정책과 위험 평가를 위한 개선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판 부행장은 부동산 대출의 부실채권 비율이 0.38%로 전체 은행 대출의 1.7%보다 한참 낮다며 부실 위험이 크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미처분 아파트 규모가 전년보다 15% 증가한 7억여 ㎡이지만, 70%가 소도시에 있으며 1선 대도시(베이징·상하이·광저우·선전)에서는 최근 몇 달간 주택 수요 급증으로 주택 가격이 치솟았다고 설명했다.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harris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