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시리아 정부 계속 지원하겠다"
시리아 대통령 "터키 등, 테러리스트 지원 중단해야"


시리아 반정부 측 대표단이 중단된 평화회담 재개의 전제 조건으로 러시아의 공습 중단을 고수해 난항을 겪고 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반정부 대표단인 '고위협상위원회'(HNC)는 20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서 회의를 마치고 발표한 성명에서 2~3주간 일시 휴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HNC는 휴전은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 이란 등 모든 당사자들을 포함해야 하며 반군 점령지의 정부군 봉쇄 해제, 정치범 수천명 석방 등의 조치가 전제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는 러시아가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인 알누스라전선과 '이슬람국가'(IS)는 휴전 대상에서 제외되므로 공습을 지속하겠다는 방침과 대립하는 것이다.

'국제적시리아지원그룹'(ISSG)이 지난 12일 독일 뮌헨에서 타결한 '적대행위 중단' 합의문과 지난해 12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채택한 결의안 등에서는 휴전 대상에서 알누스라전선과 IS, 기타 테러 조직은 제외하기로 했다.

반정부 측은 IS를 제외하는 것에는 이견이 없지만, 북서부 알레포와 이들리브 주에는 반군과 알누스라전선 점령지가 섞여 있다는 점에서 알누스라전선를 빌미로 이 지역을 공습하는 러시아에 반발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 북서부에서는 정부군보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동원한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와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출신 시아파 민병대가 알누스라전선을 비롯한 반군 들과 격전을 벌이고 있다.

따라서 HNC의 이날 성명은 알누스라전선도 휴전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평화회담의 교착상태를 타개할 수 있는 결정은 아닌 것으로 분석된다.

HNC는 또 ISSG가 뮌헨에서 '적대행위 중단'의 이행 방안을 전날까지 도출하기로 했으나 실패한 것은 러시아와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의 책임이라고 비난했다.

HNC의 셀람 알메스레트 대변인은 "알아사드와 러시아는 방어력이 없는 시리아 국민을 전멸시키는 1주일을 보냈다"며 국제사회는 러시아와 알아사드 정권에 책임을 묻는 새로운 접근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시리아 반정부 측의 이러한 조건 제시에도 러시아는 테러리즘에 대항하고자 시리아 정부군을 계속 지원하겠다며 더 많은 개입을 약속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시리아 평화협상 관련 소식통은 러시아가 포격을 중지할 것 같지 않다며 러시아는 지금까지 알누스라전선에 대한 포격 중지 제안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통령 공보비서(공보수석)는 "러시아는 테러리스트와 테러 조직에 대항하고자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는 일관된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리아 정부 측 역시 휴전 조건을 제시하면서 시리아 평화협상은 더욱 교착상태에 빠졌다.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은 이날 테러리스트들이 소강상태를 자신들이 유리하게 이용하지 않고 서방이 반군 지원을 중지한다면 휴전에 응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테러리스트들이 휴전을 자신들이 유리하도록 이용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휴전은 터키를 비롯해 다른 국가들이 포격이나 테러리스트들에 대해 지원을 하지 못하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가 터키의 시리아 내 군사개입 중단을 요구하고 있지만, 터키는 시리아 북부 쿠르드족 민병대를 향한 포격을 멈추지 않고 있다.

특히 지난 17일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발생한 테러가 '쿠르드노동자당'(PKK) 소행으로 추정되면서 터키 정부의 시리아 북부 군사작전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아흐메트 다부토울루 터키 총리는 미국이 시리아 내 쿠르드 민병대에 대항하는 터키를 조건 없이 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사국들의 이해관계가 얽혀 평화협상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유엔의 스테판 데 미스투라 시리아특사는 전날 스웨덴 일간지와 인터뷰에서 25일로 예정된 평화회담 재개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미스투라 특사는 지난 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평화회담에 참여한 반정부 대표단이 러시아의 집중 공습으로 정부군 측이 알레포에 총공세를 펴자 회담을 거부하자 25일까지 잠정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준억 특파원 justdust@yna.co.kr, p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