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경제 경착륙 우려 커질 듯…日 마이너스 금리에도 성장 축소

중국 수출은 추락하고, 일본 성장률은 마이너스대로 진입했다.

전 세계 양대 경제 대국인 중국과 일본 경제가 심상찮다.

중국 수출은 달러화 기준으로 11.2%나 줄어 경착륙 우려를 재점화했고, 일본은 마이너스 금리 카드를 꺼낼 정도로 성장 촉진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으나 떨어지는 성장률을 막지 못하는 모습이다.

15일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달러화 기준 1월 수출은 1천774억7천500만 달러(214조9천733억원)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11.2% 줄어들었다.

전월보다는 20.6%나 감소했다.

경제 분석기관들의 예측치(1.8% 하락)보다 훨씬 큰 감소폭으로 중국의 성장둔화를 알리는 충격적인 결과로 보인다.

수입 역시 1천141억8천800만 달러로 작년보다 18.8%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시장은 3.6%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무역수지는 632억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아울러 위안화 기준 1월 수출은 1조1천437억 위안으로 전년 같은 달 대비 하락폭은 6.6%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작년 12월 14개월 만에 중단됐던 수출 감소 행진을 다시 이어가게 됐다.

위안화 기준 수입은 7천375억 위안으로 14.4% 줄어들어 수출 감소폭보다 훨씬 컸다.

시장에서는 중국의 위안화 기준 1월 수출이 3.6%, 수입은 1.8% 각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실제 발표치는 충격적일 정도로 악화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예상을 웃돌았던 중국 수출지표가 1월 수출을 미리 당겨 집행한 것이라는 시장의 관측을 확인시켜준 결과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당시 중국 수입업자들이 수입단가를 거짓으로 높여 외화를 유출시키는 등 통계 왜곡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 바 있다.

이에 따라 중국 경제의 성장률이 2∼3% 급감하는 경착륙 가능성이 점차 대두되고 있다.

무엇보다 중국의 최대 교역상대인 유럽연합(EU)과의 무역총액이 전년보다 9.9% 하락한 영향이 컸다.

EU에 대한 수출은 7.4%, 수입은 14.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의 무역액은 9.9%, 일본과는 6.0% 하락했다.

아울러 중국의 수출을 견인해오던 기계·전자제품의 수출도 6.8% 하락했다.

위안화 기준 무역수지는 4천62억 위안 흑자를 기록했다.

흑자 규모는 예상치(3천890억 위안)을 상회했다.

중국 해관총서는 하지만 1월 대외무역수출 선도지수가 31.7로 지난해 12월보다 0.5 상승한 점에 비춰 2분기부터 수출 하방압력이 완화될 것으로 예측했다.

스탠다드차타드의 슈앙 딩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의 수출 지표는 "분명 시장이 예상했던 것보다 더 약하다"라며 "무역 계정에서 여전히 개선의 조짐이 없어 보인다"고 진단했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수요 부진이 중국의 수출과 한국 등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 부담을 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씨티은행도 이날 보고서에서 "기본적인 무역 환경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코메르츠방크의 주 하오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의 수입 지표가 공급 과잉을 축소하려는 당국의 의도와 맥을 같이한다며 이번 지표는 내수 투자가 여전히 부진함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발표된 일본 지표도 부진하기는 마찬가지다.

이날 발표된 지난해 일본의 10~12월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기 대비 마이너스 0.4%를 기록했다.

연율로는 1.4% 줄었다.

GDP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2분기 만이다.

마이너스 성장의 주요인이 내수를 지탱하는 개인 소비가 0.8%나 감소하는 등 내용도 좋지 않은 게 더 큰 문제다.

여기에 중국 경제의 악화, 유가 하락의 충격으로 금융시장의 혼란이 이어지고, 수출도 줄어드는 등 새해 들어 일본 경제는 '총체적 난국'에 빠진 상황이다.

지난달 말 일본은행은 소비 위축 등을 해결하기 위해 사상 초유의 마이너스 금리 도입 방침을 정했지만, 이달 들어 연일 주가가 폭락하는 등 시장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양적완화를 통한 경제 선순환에 공을 들이고 있지만, 국내외 경제 여건은 이런 정책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접어드는 것이다.

우선 개인 소비 감소는 이번 겨울 들어 한파가 거의 오지 않으면서 겨울철 의류 판매 부진이라는 계절적 요인도 일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소비세 증세(5%→8%) 및 달러화 대비 엔화가치 약세에 따른 물가 상승 압력이 높았지만 실질임금이 지난해까지 4년 연속 감소하면서 가계 구매력이 이를 감당하지 못하는 것이 더 큰 문제다.

2014년 5월 말 소비세 증세 이후 가계의 '절약' 의지가 한층 강해진 상황에서 최근의 유가 인하에 따른 일부 제품 가격 인하가 소비 진작으로 연결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외부에도 불안 요인은 곳곳에 있다.

'세계의 시장'인 중국의 경기 후퇴는 수요 감소로 신흥국 등의 경기상황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하고, 호조를 보이고 있던 미국 경제도 이미 영향권에 들어간 양상이다.

중국발 세계 증시 폭락 및 최근 가속하는 엔고 현상은 일본 기업의 투자 심리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

기업의 설비투자는 위축될 가능성이 크고, 이달 들어 시작되고 있는 춘투(임금협상)에서도 정부가 원하는 대폭 임금인상은 실현되기 어려워 보인다.

결국, 일본 경제는 정부의 양적완화 정책이 한계를 보이는 가운데 민간 영역에서도 경기 회복의 모멘텀을 찾기 어려운 늪에 빠진 형국이다.

이는 올여름 참의원 선거를 앞둔 아베 정권에도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악화는 여권에 대한 비판론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아베 총리가 참의원 선거에서 개헌 등 정치적 쟁점 못지않게 유권자의 표 향배를 가를 경제 문제에 대해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자문을 맡은 혼다 에쓰로 내각관방참여는 지난주 일본은행(BOJ)이 추가 부양책을 내놓고기 위한 비상 회의를 소집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 11일 에쓰로 내각관방참여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내년으로 예정된 소비세 인상을 연기하고, 추가 부양책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본은 이미 1월 말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하는 이례적 정책을 도입했으나 시장의 반응은 냉담하다.

이후 엔화 가치는 급등하고, 주가는 폭락했으며 성장률은 마이너스대로 진입했다.

일본의 10년물 국채금리는 지난주 마이너스대로 진입했다.

다이와종합연구소의 미츠마루 구마가이 수석 연구원은 전 세계적으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재정정책을 더 확대할 시점이 왔다"며 "오는 5월 주요7개국(G7) 정상회담에서 재정 지출이 주요 쟁점이 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상하이·도쿄·서울=연합뉴스) 정주호 최이락 특파원·이율·윤영숙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